심심해서 그랬어

도토리 계절그림책

심심해서 그랬어

더운 여름, 엄마, 아빠는 논밭으로 일하러 가고 돌이만 혼자 남아 집을 봅니다. 심심한 돌이가 염소 고삐 풀어 주고 토끼장 문도 열어 주자 채소밭이 엉망이 됩니다. 돌이는 호박밭으로, 오이밭으로 뛰어다니며 발을 동동 구릅니다. 우리가 길러 먹는 채소와 정겨운 집짐승들을 산뜻한 수채화로 만날 수 있습니다.

저자 윤구병 이태수 | 출간일 1997-04-30 | 대상연령 5~8세

바빠요 바빠

도토리 계절그림책

바빠요 바빠

가을, 마루네 산골 마을은 가을걷이로 바쁩니다. 아빠는 벼를 베느라, 할아버지는 콩을 털고 옥수수를 말리느라 , 엄마랑 할머니는 김장을 담그느라 바쁩니다. 까치도 나무 밑에서 홍시를 쪼느라 바쁩니다. 가을걷이랑 겨울나기 준비하느라 모두 모두 바쁩니다.

저자 윤구병 이태수 | 출간일 2000-06-01 | 대상연령 5~8세

우리끼리 가자

도토리 계절그림책

우리끼리 가자

이른 겨울, 아기토끼와 산 속 동물들이 산양할아버지한테 옛날이야기를 들으러 갑니다. 가다가 동물들이 저마다 겨울나기 준비를 하느라 하나둘씩 빠지고 아기토끼만 산양할아버지를 만나 옛날이야기를 듣습니다. 따뜻하고 꼼꼼한 연필 그림으로 겨울 산속 풍경과 동물을 정성껏 담았습니다.

저자 윤구병 이태수 | 출간일 1997-03-15 | 대상연령 5~8세

실험 학교 이야기

살아있는교육

실험 학교 이야기

나는 우리 아이들이 학교에서 자동인형으로 길들어 가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 오늘날 학교 교육은 정도에 차이는 있으나 모두 나쁜 사회를 망가지지 않게 만드는 가장 효율적인 도구가 되어 있다. 나는 우리 아이들이 비판 의식에 충만한 파괴자들로 자라야 한다고 믿는다. 다양한 생명체들이 저마다 자기에게 알맞은 삶터를 찾아서 둥지를 틀고 있는 자연으로 아이들을 되돌려 보내, 아이들이 스스로 자기에게 알맞은 삶의 형태를 찾아내도록 하는 것이 세계를 살리고 인류의 미래를 보장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아이들이 감각으로 배우고 일 속에서 땀으로 배우는 살아 있는 교실을 만드는 일이 시급하다.

_윤구병

저자 윤구병 | 출간일 2014-07-07 | 대상연령 어른

꽃들은 검은 꿈을 꾼다

꽃들은 검은 꿈을 꾼다

농부철학자 윤구병이 들려주는, 바로 지금 우리가 사는 세상 이야기. 우리 사회의 불편한 진실을 똑바로 보고, 있을 것이 있고 없을 것이 없는 ‘좋은 세상’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애정 어린 당부와 간절한 외침이 담겨 있습니다. 도저히 제정신으로 살 수 없는 이 삐뚤어진 세상을 ‘왜, 그리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절망과 희망 사이에서 늘 흔들리며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참삶의 의미를 찾는 길’로 이끌어 주는 길잡이가 되어 줄 책입니다.

 

저자 윤구병 | 출간일 2017-02-20 | 대상연령 성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