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겨울

평화 발자국

끝나지 않은 겨울

평화 발자국 여섯 번째 책 《끝나지 않은 겨울》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입니다. 평화운동가 강제숙 선생님이 한국과 일본에서 활동하면서 할머니들에게 직접 들은 이야기를 바탕으로 어린이들에게 들려줄 이야기를 썼습니다. 이담 선생님은 왁스 페인트를 녹여 철필로 긁어내 그린 그림으로 이야기에 역사성과 사실성을 불어넣었습니다. 전쟁피해자인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 이야기는 전쟁에서 가장 먼저 희생당하는 사람은 누구인지, 우리가 지켜야 하는 평화는 무엇인지 생각하게 해줍니다.

저자 강제숙 이담 | 출간일 2010-08-15 | 대상연령 초등3~6학년

짐승의 시간

짐승의 시간

김근태, 남영동 22일간의 기록

저자 박건웅 | 출간일 2014-06-26 | 대상연령 성인

그 여름날의 기억

평화 발자국

그 여름날의 기억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7월, 노근리 일대에서 미군이 피난 가던 사람들을 대량 학살한 사건이 일어났다. 숨겨진 역사의 진실과 인권, 평화를 주제로 꾸준히 작품을 활동을 해 온 박건웅 화가가 유족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참담했던 당시 상황을 담담하게 그려 냈다. 노근리를 잊지 않고 기억하는 마음에는 반전과 평화의 가치가 담겨 있다.

저자 박건웅 | 출간일 2014-09-10 | 대상연령 성인

어느 혁명가의 삶 1920~2010

평화 발자국

어느 혁명가의 삶 1920~2010

남과 북 양쪽에서 모두 인민위원장을 지낸 허영철 선생의 삶을 만화가 박건웅이 600쪽이 넘는 그림으로 되살려 냈다. 1920년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해방과 전쟁, 그리고 분단에 이르기까지 평화와 통일을 위해 살아온 허영철의 아흔 해를 기록했다. ‘그땐 모두가 다 그렇게 살았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내는 비전향 장기수 허영철 선생의 삶은, 그 자체로 ‘새롭게 읽는 한국 현대사’이다. 2009년에 펴낸 《나는 공산주의자다》 1, 2권을 한 권으로 다시 묶어 그래픽노블로 완성했다.

저자 박건웅 | 출간일 2015-02-02 | 대상연령 성인

풀

평화 발자국

평화 발자국 시리즈 19권.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이옥선 할머니의 삶을 만화로 담았다. 유난히도 학교에 가고 싶어 했던 계집아이가 우동가게와 술집으로 팔려 간 어린 시절부터, 중국으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로 지내야 했던 시간, 전쟁이 끝나고 5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온 할머니의 일생을 흑백만화로 표현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이옥선 할머니의 증언은 살아 있는 역사이자 우리가 잊지 말고 꼭 기억해야 하는 역사이다. 만화 《풀》은 전쟁은 무엇을 앗아가는지, 우리가 지켜야 할 평화란 무엇인지 되짚어 보게 한다.

저자 김금숙 | 출간일 2017-08-14 | 대상연령 청소년, 성인